파도소리에 잠을 깼더니 해가 떠오르고 있다 - 거제 자전거 캠핑 중에서



블랙다이아몬드에서 출시한 산약용 초경량 텐트(Shelter) 퍼스트라이트(Firstlight)를 샀다. 비슷한 가격에 무게를 자랑하는 경량 텐트로 하이라이트(hilight)를 놓고 고민했다.
 
두 텐트 모두 단독산행이나 암벽등반 등 공격적인 산행에 적합한 모델로 유명하다. 블랙다이아몬드 피츠로이가 있지만 무게가 부피로 고생을 한 탓에 봄부터 가을까지는 고이 모셔두기로 했다. 어쨌든 내가 고른 텐트는 ‘퍼스트라이트’이다.

재질

크기 및 무게

- 본체 : 에픽(EPIC) 소재

- 바닥 : 70 데니어 나일론 타프타 폴리우레탄 라미네이티드

- 폴 : DAC Featherlite pole

- 본체 크기 : 208×123×107cm

- 수납 크기 : 23×15cm

- 무게 : 1.49kg

 

자전거 캠핑 때 최고의 진가를 발휘한 퍼스트라이트 텐트


디자인 ★★★★☆

알파니스트 매거진(Alpinist Magazine)의 Mountain Standards Award를 수상한 경력이 입증하듯 전체적으로 산뜻하고 가벼워졌다. 예전의 텐트가 연노란색이었다면 이번에 출시된 텐트는 연녹색이다. 배추벌레가 등을 세우고 있는 모양이다. 눈이나 비가 쉽게 텐트를 타고 흘러 내릴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 예전의 퍼스트라이트 텐트 색깔


 

무게 및 크기 ★★★★★

덮개가 없어도 기본적인 방수와 방풍이 잘 되고 무엇보다 무게가 1.49kg 내외라서 단독등반이나 하이킹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텐트 폴은 듀랄루민으로 가볍고 튼튼하다. 텐트를 접은 상태에서 23×15cm로 폴을 제외하면 왠만한 비비색 정도의 패킹 크기다. 하지만 싱글월(single wall)이라서 출입구가 하나이고 하이라이트 텐트와 비교해서 입구가 좁다.

 


방수, 방습, 결로 ★★★★☆

에픽(EPIC)소재로 방수, 방풍 능력은 알아준다. 특히 작은 통풍구가 있어서 결로 현상을 어느 정도 방지해줄 것으로 본다. 바닥은 Silnylon 원단으로 방수 기능이 우수하다.

 


 


설치 ★★★☆☆

블랙다이아몬드 텐트 제품군은 대부분 X자 형태로 텐트 내부에서 교차시켜 설치한다. 퍼스트라이트 역시 두 개의 폴대를 X자 형태로 설치하는 방식을 따르고 있다. 피츠로이 텐트 보다는 설치가 쉽지만, 폴대를 교차시켜 형태를 잡은 다음 텐트 안으로 들어가서 타이(Tie)로 마무리 지어야 한다. 하이라이트 텐트는 앉은 채로 쉽게 설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설상등반 시에 눈을 털고 텐트로 들어갈 때 좁은 입구 때문에 불편하다. 폭우나 폭설 시 빠른 시간 안에 텐트를 쳐야 할 경우 하이라이트 보다는 다소 시간이 걸릴 듯 하다. 또 물건을 넣고 빼낼 때 텐트 안으로 기어 들어가야 하는 단점이 있다. 하이라이트 텐트는 옆면에 입구가 있어서 앉은 채로 물건을 쉽게 집어넣을 수 있다.

 


편의성 ★★★★☆

매장직원 말로는 모기장이 없다고 했는데, 입구와 통풍구에 모두 모기장이 달려 있다. 텐트 내부에는 그물코 주머니가 2개 있어서 물건을 보관할 수 있다.



 


가격 ★★★★★

산악용 텐트 치고는 40만원대 초반으로 가격이 저렴한 편이다.

 

 

 

'돌배의 시학 > 등반준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 산뜻해진 퍼스트라이트 텐트(Shelter)  (0) 2010.03.25
Posted by 노마드 따따와 철따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