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
급 영화의 진지함 - The day of the Triffids (2009)

 

1952년 영국의 존 윈드햄(John Wyndham)이 쓴 공상과학소설 <The Day of the Triffids> BBC에서 텔레비전 영화로 만들었다. 1962년 스티브 세컬리 감독에 의해 영화로 만들어진 이후 두번째다. 트리피트는 사람을 잡아먹는 식물이다.

 

최근 환경문제로 지구가 몰락하는 영화들이 화려한 볼거리로 영화관을 점령하고 있다면, 이 드라마는 존의 B급 소설을 한층 더 세련되고 고독하게 표현했다. TV 시리즈 영화의 한계에도 불구하고 런던의 세기말적 분위기를 잘 표현하고 있다.

 

우선 원작이 튼튼하다. 50여년 전에 창작된 내용 치고는 상당히 참신하고 메시지가 있다. 화석연료가 고갈된 후 저탄소 연료를 생산하는 '트리피드(Triffid)'라는 식물을 키우는데, 태양폭풍으로 사람들은 눈이 멀고 전기가 끊어지자 트리피드는 인간을 먹으면서 번식하기 시작한다. 런던 뿐만 아니라 전세계 인구의 90% 이상 시각을 잃어버렸고 국가의 기능은 마비된다. 공포를 이용하여 권력을 잡으려는 자, 국가를 버리고 숨는 집단, 신의 대리자를 가장하여 공동체를 유지하는 집단, 그리고 공동체를 다시 복원하려는 주인공의 활약이 펼쳐진다.

 

트리피드의 잔혹함과 그에 대항하는 인간의 휴머니즘만을 보여줬다면 이 영화는 B급으로 끝났을 것이다. 영화는 트리피드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야만, 폭력에 대해서 이야기한다. 우리가 볼 수 있을 때도 우리는 환경에 대해서 눈 감아 버렸다라는 대사에서도 알 수 있듯이 괴물 트리피드를 숙주는 인간이다.  

 

영국에서 만들어지는 재난 영화들은 미국영화보다 철학적 깊이가 있어 보인다. 1962년 이후 다시 만들어진 나름의 이유가 있고 의미도 있다.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DVD로 발매되진 않았다. 그 또한 이유가 있겠지?? 
 

제작국가 : UK

상영시간 : 180min,

주연 : Dougray Scott / Joely Richardson

기획 : Stephen Smallwood

감독 : Nick Copus

제작 : BBC

원작 소설

1962년 영화

2009년 영화

Posted by 노마드 따따와 철따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