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넓이와 높이는 얼마나 될까? 연두빛 이파리가 손바닥을 뒤집거나 몸을 흔들지 않는다면 , 바람이 없다면 모를 일이다. 초록의 용들은 제 아무리 뿔을 세워도 인간이 세운 뿔만큼 높지 못함을 바람은 알고 있다. 빌딩숲에서 찢겨진 바람은 바다에서 불어오던 그 뭉치들이 아니라는 것도 초록의 용들은 알고 있다. 
- 장산, 초록의 언덕에서


지리산 성삼재로 자전거 여행을 가려다 버스를 놓쳐서 집 근처에 있는 장산을 다녀왔다. 텐트와 짐을 집에다 풀어놓고 커피를 내리고 이틀치 고양이 밥을 수거 한 뒤 라이딩을 시작했다. 웁스에서 빵을 사서 해운대 해수욕장을 가로질러 아저씨대구탕 집에서 늦은 점심을 먹었다.

해운대 해수욕장 끝 미포선착장에서 GPS를 작동시키고 신시가지를 가로질러 대천공원을 찾았다. 늦은 오후 하산하는 사람들을 틈 사이를 비집고 체육공원에 도착했다. 몇일전 비가 온 탓에 계곡으로 내리치는 물소리가 요란하고 사람들은 더위를 피해 그늘에 모여 있었다. 

체육공원 오른쪽에 새로 난 포장도로가 있다. 자전거로 가파른 포장도로를 오르고 싶었지만 사람들이 많아서 참기로 하고 100여 미터 끌고 올라갔다. 포장길이 끝나는 곳에서 기어를 1단에 내리고 천천히 페달을 밟았다. 몸을 낮추고 허벅지를 당기며 오르는 길이 있으면 발목을 돌리며 쉴 수 있는 길도 있었다. 


장산마을로 가는 길에 만난 돌밭길. 자전거로 오르기에는 벅찬 곳이지만 내려올 때는 재미가 쏠쏠하다.

장산마을과 억새밭 갈림길에서 목장지대(억새밭 가는 길)였던 오른쪽 길로 들어섰다. 작은 계곡 두 개를 건너자 쏟아내릴 듯한 울퉁불퉁한 돌이 길을 내고 있었다. 체육공원에서 능선이 있는 장산마을 입구까지 대략 30여분이 지났다.

돌밭길을 지나면 모 교회의 수양관이 나오는 데 거기서부터는 다시 시멘트 포장길이 나온다. 왼쪽으로 가면 목장지대(헬기장, 억새밭), 오른쪽은 장산마을로 갈 수 있다. 나는 바다를 볼 수 있는 왼쪽 길로 올랐다.


수양관 갈림길에서 왼쪽 길로 400여미터 가면 낡은 음식점이 나온다. 아마도 장산지역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식당일 것이다. 이곳은 노부부가 운영하는 곳으로 장산을 등산할 때 가끔 찾는 곳이다. 식당 앞 뜰에서 보면 오른쪽으로 장산 정상으로 이어지는 억새들이 어렴풋이 보인다.  


오후 4, 손님이 없는 식당 뜰에 자전거를 세우고 막걸리 한 병을 시켰다. 김치 한 조각이 나올 줄 알았는데, 주인을 닮은 투박한 네 가지 나물이 나왔다.

시원한 생탁을 반병쯤 마시고 500여미터 떨어져 있는 언덕을 찾았다. 억새밭과 기장으로 가는 길 가운데 있는 평원에는 푸른 풀들과 나무들이 돋아 있었다. 소나무 아래 앉아서 멀리 바다를 본다. 푸른산이 깎이고 회색빛 건물들이 들어서면 바다는 더 높은 곳에 존재하게 될 것이다. 장산 꼭대기에 올라도 고층건물 때문에 아름다운 해안선을 볼 수 없다.  

초록의 넓이와 높이는 얼마나 될까? 연두빛 이파리가 손바닥을 뒤집거나 몸을 흔들지 않는다면 , 바람이 없다면 모를 일이다. 초록의 용들은 제 아무리 뿔을 세워도 인간이 세운 뿔만큼 커지지 못함을 바람은 알고 있다. 빌딩숲에서 찢겨진 바람은 바다에서 불어오던 그 뭉치들이 아니라는 것을 초록의 용들은 알고 있다.  - 초록의 언덕에서

  

초록의 언덕 아래 헬기장에서 본 송정바다. 이 길을 따라 내려가면 장산마을과 국군병원이 나온다. 하지만 장산마을에서 국군병원으로 이어진 길은 민간인이 갈 수 없다. 식당 주인이 부딪쳐보라고 했지만 만약 실패 한다면 다시 이 언덕을 올라 와야 한다.
 
올라왔던 길로 다시 내려가야 한다는 사실이 씁쓸하지만, 
초중급 정도의 내리막은 스릴을 준다. 사람들이 없으면 시원하게 내달렸겠지만 브레이크를 잡고 천천히 내려왔다. 대천공원을 지나서 해운대도서관 옆 아파트 사잇길로 자전거를 타고 어슬렁 어슬렁 집으로 왔다.

해운대도서관 옆 계곡. 이 계곡을 따라서 올라가면 장산마을과 초록의 언덕이 나온다. 장산은 낮은 산이지만 물이 많고 은근히 사람을 끄는 매력이 있다. 다만, 장산은 사람이 너무 많아서 생물이 살기에는 부적합하다. 

요트경기장에서 본 마천루. 언젠가 해운대는 장산만큼 높은 빌딩들의 숲이 될 것이다. 지금 해운대는 무분별한 개발로 장산 꼭대기에 올라도 해안선을 볼 수 없다. 바다에서 불어오던 뭉치 바람도 찢기고 햇살도 먹혔다.    

  
출발지
    [S]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1 957-5  위치 [구글지도] [다음지도]
경유지
    [1]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좌동 1459-6  위치 [구글지도] [다음지도]
    [2]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좌4 1382-1  위치 [구글지도] [다음지도]
    [3]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좌4동 산1-238  위치 [구글지도] [다음지도]
    [4]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좌4동 산1-1  위치 [구글지도] [다음지도]
    [5]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좌동 1180  위치 [구글지도] [다음지도]
    [6]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내리 산100-28  위치 [구글지도] [다음지도]
    [7]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좌4동 산1-238  위치 [구글지도] [다음지도]
    [8]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좌3 1371-2  위치 [구글지도] [다음지도]
    [9]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524-2  위치 [구글지도] [다음지도]
도착지
    [E] 대한민국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1434 선프라자아파트  위치 [구글지도] [다음지도]
거리 : 16.7 km
시간 : 2시간 11 36
(2011-05-14 23:44:55 ~ 2011-05-15 01:56:05)
평균 속도
: 7.61 km/h
경로보기 : http://runkeeper.com/user/dolbae/activity/35428041

 

해운대바닷가에서 초록언덕까지는 472m를 올라가야 한다. 날씨가 좋은 날에는 송정과 기장의 푸른 바다를 볼 수 있다.

장산 꼭대기에 오르더라도 높은 빌딩들로 해운대 해안선을 조망할 수 없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 초록언덕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노마드 따따와 철따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