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블로그 미디어교육 청소년 및 멘토 모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삽화 : 권범철


부산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블로그 기반 미디어교육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부산과 경남지역의 파워블로거가 직접 강사로 뛴다.  

부산에서는 오는 5월16일(토요일) 학장종합사회복지관에서 관내 저소득청소년을 대상으로 장세훈(국제신문) 기자와 부산지역 파워블로거가 참여하여 총8회에 걸친 교육이 실시된다.  


경남지역은 창원대학교 미디어교육센터와 공동으로 마산과 창원지역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김주완(경남도민일보) 기자가 강사로 참여하며, 6월부터 실시될 예정이이다.  블로그에 관심있는 청소년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5월말까지 이메일로 참가신청을 받는다.
 
청소년미디어직업교육 ‘올래’의 일환으로 실시되는 이번 교육의 목적은 이웃 주변의 평범한 이야기를 다양한 시선으로 생각해보고 블로그에 기사를 쓰면서 미디어를 다시 생각해보는데 있다.
 
청소년들이 직접 팀블로그를 만들고 운영하면서 바람직한 인터넷문화에 대해서 몸소체험하여 그들만의 개성넘치는 ‘청소년파워팀블로거’에 도전하고 아시아권 이주여성의 도움을 받아 세계와 소통할 수 있다.


부산시청자미디어센터는 담당자는 청소년들이 블로그를 통해 미디어를 올바르게 이해하고 동아리 모임으로 지식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방학중에 1박2일 캠프를 실시하고 연말에 블로그 시상식도 갖일 예정이다.
 
또한 학생들의 블로그가 세계로 소통하기 위해 아시아권의 언어로 번역하여 블로깅을 할 수 있는 5개국의 이주여성을 모집한다. 멘토로 활동하는 이주여성에 대해서는 소정의 사례비가 지급된다.
 
방송통신 융합시대에 1인 미디어의 대표주가 블로그를 통해서 우리 청소년이 과연 어떤 이야기를 할 지, 어디까지 나아가서 소통될 지 기대된다.


 
장세훈 기자의 커리큘럼 

차시

교육명

교육 내용

학습자료

1

(2시간)

블로그. 블로거. 블로거기자와 1인미디어

1 미디어와 각종 미디어 맛보기, 미디어로 세상읽기, 블로그로 세상과 소통하기

문화체육관광부 블로그 저서와 한국언론재단 미디어교육론

2

(2시간)

인터넷문화와 댓글문화

1.0 2.0

촛불문화제 기간의 인터넷문화, 악플러로 인한 연예인들의 자살사건 등을 살펴보고 청소년층의 올바른 정보 전달하기와 댓글문화 생각해 보기, 1.0 2.0, 3.0 뭔지 앞으로 웹의 진화 살펴보기

NIE 방송보기 자료

웹에 관한 주요 저서

3

(2시간)

블로그로 용돈벌 있다고?

블로그가 뭔지 블로그 재해부, 유명한 청소년 블로그는 없을까, 블로그가 어떻게 용돈을 벌어줄까 살펴보기.

상우군의 일기를 중심으로 파워 블로거들의 활동모습 블로그 살펴보며 교육

4

(2시간)

팀블로그

만들어요(1)

블로거기자로 글쓰기와 생각다듬기, 생각 공유하기를 통해 바람직한 글쓰기 메카니즘 이해. 블로그의 기본 알고리즘 소개.

기자 글쓰기 실습교재

각종 블로그 알고리즘 소개

5

(2시간)

팀블로그 만들어요(2)

파워블로거를 초대, 부산지하철 직접 현장 동행 취재. 지하철의 이모 저모를 실습위주로 취재.

파워블로거 실습

6

(2시간)

블로그에 영상입히기

블로그가 텍스트 위주를 벗어나 영상과 사진을 첨가해 폼나는 블로그로 만들기. 사진은 파워블로거 초빙 강연과 실습위주 교육

파워블로거의 실습

7

(2시간)

블로그 동영상 입히기와 수익내기

동영상 교육은 시청자미디어센터서 현장교육

각종 메타블로그와 팀블로그 사례, 블로그 수익 직접 만들어보기

초간단 동영상 교육과 블로그 수익내기 실습

8

(2시간)

종합평가

블로그 만들고 활용하기 종합평가. 블로그 운영전과 운영후의 변화된 모습 살펴보기. 블로그 문화 생각해보기

블로그를 활용한 세상과 소통하기의 느낀점 서로 평가해보고 개선점 찾아보기

 

문의

윤정일 | 부산시청자미디어센터 시청자지원팀

(612-020)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센텀5 20

(051)749-9521 / Fax (051)749-9556

e-mail: media7788@hanmail.net | http://www.comc.or.kr


Posted by 노마드 따따와 철따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