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풀보다  부드러운 마더

눈물을 닦을 종이를 달랬습니다.


속옷을 꺼내 주십니다.


내 울음이 지금의 생의 부활은 아닙니다.


무덤 위를 감싸줄 낙엽보다 미련스런 당신,

난, 개미밥!


키키


낼은 비가 오려나.

그래도 오실거죠. 마더.

Posted by 노마드 따따와 철따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