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을 들고 지리산을 다녀왔습니다. 항상 휴대하던 나침반 대신에 이번엔 아이폰과 함께 했습니다. 새벽 1시 경남 산청군 중산리매표소에 도착하여, 법계사를 거쳐 천왕봉(06:30분)에 올랐고 장터목대피소를 경유하여 다시 중산리로 내려오는 당일치기 산행이었습니다. 산행시간은 휴식 포함해서 대략 18시간 정도. 군대에서 야간행군하던 때가 생각나더군요. 

각설하고, 음악을 듣거나 사진을 찍고 여러 사람에게 MMS를 보내다보니 아이폰 배터리가 45%까지 떨어지더군요. 그래서 준비한 비장의 무기. 하이미니사에서 나온 <휴대용풍력발전기 (HYmini MW_PB01)>와 '태양전지판' '수동발전기'를 가지고 갔습니다. 

풍력발전기는 내부에 충전지가 들어 있기 때문에 아이폰으로 5V의 전원을 공급하거나 충전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발전기는 미리 자전거로 완충을 해둔 상태였습니다. 풍력발전기의 전압이 딸릴 경우 태양열과 자가발전으로 충전을 할 수도 있습니다. 태양전지판과 연결하면 미약하지만 어느정도 충전이 가능합니다. 해가 안 뜰 경우를 대비해서 핸디 발전기도 가지고 갔습니다. 야간산행시 졸음을 예방하거나 추위를 이겨내는 데 적잖은 도움을 주더군요 ^^; 

장터목대피소에서 <Battery LED> 프로그램을 기준으로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아이폰 배터리 잔량이 48%였을 때 충전기와 연결했습니다. 1시간 정도 지난후, 62% 충전되었더군요. 아마도 완전히 충전하려면 4~6시간 정도는 걸릴 듯 합니다. 이정도면 2박3일 지리산 종주도 문제없을 듯 합니다. 충전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다소 불편하지만 재미있는 산행이었습니다. 물론 구름이 많아서 일출은 보지 못했지만... 

PS. 지리산 정상 부근에 결빙된 구간이 많습니다. 아이젠 꼭 가지고 가세요. 그리고 지리산케이블카를 반대하는 분들이 1인등산을 하고 계십니다. 힘을 실어주세요.

장터목대피소에서 충전중인 아이폰. 풍력발전기는 하이미니사에서 나온 휴대용풍력발전기입니다. 이 발전기를 허브로 해서 태양열과, 수동으로 친환경 전기를 모을 수 있습니다.


12월13일 지리산 일출시간은 7시10분~20분 사이이며, 아이폰 나침반을 보면 태양이 뜨는 방위는 남동126도 정도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산청군 시천면 | 장터목대피소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노마드 따따와 철따구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자가 운영하는 홈페이지 http://www.dougfine.com/


탄소배출을 줄이고 뉴멕시코펑키 뷰트 목장(Funky Butte Ranch)’에서 친환경 삶을 실천하고자 했던 프리랜스 기자출신  파인(Doug Fine) 좌충우돌 귀농 이야기 <굿바이 스바루 Farewell, My Subaru>.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자 덕의 유쾌한 모습

다국적기업의 추악한 탄소배출량의 조금이라도 줄여버고자 발버둥 치지만, 그가 처음으로 맞닥뜨린 현실은 염소들을 위한 양동이를 월마트에서 구매하고, 중국의 노예공장에서 찍어낸 농기구를 이용하는 것이었다.

 

염소젖으로 만든 유기농 아이스크림을 먹기 위해 엽총을 들고서 코요테 무리-저자는 네오콘의 대표적 인몰 체니라 부른다 ㅋㅋ-들로부터 시스터즈(암염소 2마리) 지키고 홍수로 불어난 강을 건너 건초를 가져오는 모습은 성자처럼 보여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딕 체니로부터 닭들을 보호하지 못하는 멍청한 양치기 개와 저자

아끼던 스바루(일제 4륜구동 SUV) 버리고 중고차 시장에서 구매한 3/4 F-250 트럭을 구매해서 바이오 연료(폐식용유) 있는 차로 개조한다.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기 위해 중국집과 KFC 돌아다니며 식용유를 수집하는 수고-그의 뒤에 붙어 다니다가는 매연 대신에 튀김 냄새를 맡게 된다- 마다하지 않는다.

 

화석연료를 쓰지 않기 위한 그의 노력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국가송전선을 이용하지 않기 위해서 태양열 설비-아마도 그가 본전을 찾으려면 70년쯤 ㅜㅜ 구축한다.

 

그의 귀농 철학은 단순하고도 쾌할하다. 누가 봐도 아는 실천하지 못하는 우리를 향해 친환경 후보에게 투표하고, 식단을 탄소배출량을 체크하고 되도록이면 자동차를 타지 않도록 권유한다.

 

덕의 주장이 도덕교과서처럼 식상하거나 진부하지 않는 것은 지하수면에 빨대를 꽂아 마시는 사람 등의 표현은 <우주여행을 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더글라스 애덤스Douglas Adams> 위트와 닮았기 때문이다. 


녹색환경적인 삶을 실천하는 것은 거대한 담론은 아니자만, 반지구적인 제품과 결별해야한다는 고통이 따른다는 것을 보여준다. 하지만 생각을 달리 하면 유쾌한 삶이다. 그럼 담배도 반지구적 식품인가? .,

그의 일상을 소개하는 단편 동영상 보러가기

 

굿바이 스바루 상세보기
덕 파인 지음 | 사계절 펴냄
뉴욕 출신 저널리스트 덕 파인의 뉴멕시코 외딴 농장 정착기~ 저널리스트 출신 뉴요커의 좌충우돌 귀농 정착기 『굿바이 스바루』. 여행 작가이자 프리랜서 기자로 활발한 활동을 펼쳐오던 저자 덕 파인은 편안한...
Posted by 노마드 따따와 철따구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